본문으로 바로가기

기고 및 인용자료

소통

이회성 CF 연합회장 "무탄소 기술 확산 주도, 국격에 부합"

  • Date2024/03/18 00:00
  • Hit265
연합뉴스, 2024.03.15.(금)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이회성 무탄소(CF)연합 회장은 15일 "우리나라가 세계 경제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고 새로운 국제규범을 설정해 무탄소화 기술 확산을 주도하는 것은 한국의 국격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열린 '무탄소에너지 잠재력 제고를 위한 세미나'에서 무탄소에너지(CFE) 이니셔티브 활동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고 대한상의, CF연합이 공동으로 개최한 세미나에서는 기후위기 대응 체계를 전환하기 위한 전력과 산업공정의 무탄소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세미나에는 안덕근 산업부 장관을 비롯해 김상협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 주현 산업연구원장, 김현제 에너지경제연구원장 등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했다.

세미나는 글로벌 기후위기 패러다임 전환, 무탄소경제 이행 전략 등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김용건 연세대 교수는 "특정 탄소중립 기술과 시나리오에 의존하기보다는 다양한 기술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불확실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김현제 에너지경제연구원장은 "각 에너지원의 기술적인 특성, 경제성, 사회적 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다양한 무탄소 에너지원의 공급 역량을 제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훈 서울과기대 교수는 "원전, 액화천연가스(LNG), 탄소 포집·저장·활용(CCUS), 청정수소 등의 공급 안정성을 추구하고, 낮은 에너지 가격을 담보할 수 있는 다양한 무탄소에너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범진 한국원자력학회 회장은 "유럽연합(EU) 녹색분류체계(Taxonomy·택소노미)에 원전이 포함되는 등 원전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CFE 확대 차원에서 차세대 원자로 및 소형모듈원자로(SMR) 개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종배 건국대 교수는 "디지털화에 따라 국내 전력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CFE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한 송전망 확충이 필요하다"고 했다.

산업부는 이날 세미나 참석자들이 '탄소중립 대응'과 '산업경쟁력 확보'를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방안으로 원전을 포함한 무탄소에너지의 잠재력을 실제 공급 능력 확충으로 연결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28)에서 국제사회가 합의한 바와 같다는 것이다.

앞서 COP 28에서는 처음으로 재생에너지뿐만 아니라 원전, 수소, CCUS 등을 주요 탄소 감축 수단으로 명기한 바 있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탄소중립은 우리 기업에 있어 선택이 아닌 생존을 위한 필수과제이며, 산업경쟁력과도 직결되는 국가적 과제"라며 "주요국과 무탄소에너지 이행 기준을 조속히 마련하는 등 CFE 이니셔티브의 국제 확산을 통해 우리 기업의 탄소중립 달성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wis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